?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대국민담화서 서울 등 8개 교육청에 강력 촉구…필요시 법적 조치" 

"전교조, 교과서 선택권 침해행동·부실교과서 낙인찍기 즉시 중단"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3월 새학기부터 국정 역사교과서를 사용할 연구학교 지정 절차가 난항을 겪는 것과 관련해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각 시도 교육청에 조속한 지정 절차 이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 부총리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대국민담화에서 "일부 교육청은 국정 역사교과서 사용 여부에 대한 단위 학교의 선택 기회마저 원천 봉쇄하기 위해 필요한 공문조차도 시달하지 않고 있다"며 "서울, 경기 등 8개 교육청은 금일까지 공문을 단위 학교에 시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 부총리는 또 "소위 전교조를 비롯한 일부 시민단체는 단위 학교의 교과서 선택의 자율성을 침해하는 행동을 즉시 중단하기를 바란다"며 "학교의 정상적인 교육과정 운영을 방해하는 등 위법 부당한 사례가 발생할 경우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이 부총리는 "단위 학교에서는 자율적 판단을 통해 연구학교 신청 여부를 결정해 주시기를 바란다"며 "학교의 자율 선택을 방해하는 외부의 부당한 압력이 있을 경우 학교를 보호하기 위한 모든 조치를 신속히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지난달 31일 중학교 역사, 고교 한국사 국정교과서 최종본을 공개하고 3월부터 국정교과서를 우선 사용할 연구학교를 지정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이를 위해 연구학교 신청과 관련한 공문을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을 통해 각 학교에 전달하도록 했으나 대다수의 교육청이 국정화 강행 방침에 반발, 협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특히 서울, 경기 등 8개 교육청은 공문 전달도 거부하고 있는 데다 국정교과서 자체에 대한 반대 여론 또한 수그러들지 않으면서 현재까지 연구학교를 신청한 학교가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교육부는 당초 10일까지였던 연구학교 신청 마감일을 15일로 닷새 연장했다. 

이 부총리는 "일부 시민단체는 검정 역사교과서의 편향성 문제는 묻어둔 채 학계 내에서조차 아직 정리되지 않은 내용을 근거로 국정교과서를 부실 교과서로 낙인찍기 위한 시도를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을 '소위 전교조'라 지칭하며 "국정 역사교과서를 사용하기로 결정한 학교에 직접 찾아가 압박을 가하는 등 외압을 통해 국정교과서 사용을 방해하는 등 학교 현장의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부총리는 "교육부와 국사편찬위원회는 역사교과서 편향성 논란과 이념 문제를 극복하고자 처음으로 현장검토본을 인터넷에 공개하는 등 최선을 다했다"면서 "더이상 학교 현장이 교과서로 인해 갈등과 혼란을 겪어선 안된다"고 촉구했다. 

AKR20170210072900004_01_i_20170210113201533.jpg


yy@yna.co.kr

요즘 '#흥' 모르는 네티즌도 있나요?




?

  1. 검찰, 허남식 전부산시장 전격 압수수색…엘시티 비리혐의(종합)

  2. [구급차는 괴롭다 ①] 허위신고자 처벌이란게 고작 과태료

  3. '백신 부족' 전남 소 10마리 중 2마리 A형 구제역 위험 노출

  4. 신용카드 이렇게 많이 긁었을 줄이야… 연말정산 쇼크, 자린고비族 늘었다

  5. [단독] 집값 35% 뛴 강남아파트, 전국 상승액 13%나 챙겼다

  6. 이준식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신청 공문, 즉각 시행하라" 촉구

  7. [SKY 빈부격차] ‘흙수저’는 알바전선… ‘금수저’는 스펙쌓기

  8. 지하철 부정승차 4만건 ‘역대 최다’

  9. '작은차' 사는 불안한 50대·20대…車 시장 인구이동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 588 GS네오텍 빌딩 4층
TEL 1522-8290
Copyright ltc-care.com All rights reserved